• HOME

전화성의 기술창업 타기팅

전화성의 기술창업 타기팅

전화성의 기술창업 타기팅 리스트
64. 에어아시아도 18년 전 스타트업이었다 2019-04-14
[전화성의 기술창업 Targeting]64.에어아시아도 18년 전 스타트업이었다

재벌들만이 사업이 가능하다고 생각되는 항공비즈니스는 해외에서는 스타트업으로 시작되곤 한다. 글로벌 저가항공사인 말레이시아의 에어아시아도 18년전 스타트업이었다. 토니 페르난데스는 30대 중반 나이에 워너뮤직 부사장 자리까지 오르며 성공 가도를 달렸지만 AOL과 타임워너의 합병에 반대해 사직서를 냈다. 토니가 선택한 길은 스타트업 창업이었다. 영국에서 저비용항공사(LCC) 이지젯과 라이언에어의 성공을 지켜봤던 그는 아시아에서도 같은 사업을 하면 승산이 있으리라고 보고 2001년 페르난데스는 부채 120억원을 짊어지고 있는 에어아시아를 1링깃(약 280원)에 인수했다. 에어아시아는 사실상 280원으로 2001년 시작한 스타트업었다. 토니는 온라인 판매 전략을 중심으로 비용을 최대한 줄이면서 수익성 높은 노선에 집중하는 전략으로 창업 2년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현재 에어아시아의 항공기는 230여대, 직원은 2만여명에 달한다.

지난달 플라이강원, 에어프레미아, 에어로케이항공 등 3개 항공사에 신규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발급한다고 국토교통부가 밝혔다. 이번에 면허를 발급받는 3개사는 향후 1년 내에 운항증명(AOC, 안전면허)을 신청해야 하며 2년 내에 취항 노선허가를 받아야 하며 면허심사시 제출했던 사업계획 대로 거점공항을 최소 3년 이상 유지할 의무가 부여된다.

플라이강원은 자본금 378억 원, 2022년까지 항공기 9대 도입계획(B737-800)으로 양양공항을 기반으로 중국·일본·필리핀 등의 25개 노선 취항을 계획하고 있다. 특히 국내·외 44개 여행사와 여객모집 파트너십을 통해 강원도로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해 수요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이 눈에 띈다.

에어프레미아는 2022년까지 항공기 7대(B787-900)를 도입할 계획으로 인천공항 기반 미국·캐나다·베트남 등 중장거리 중심의 9개 노선 취항을 계획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에어로케이는 청주공항을 기반으로 하는데 에어로케이 홈페이지에는 다음과 같은 대표이사 인사말이 적혀있다.

'2015년 카페에 앉아 항공사를 창업해 보겠다는 무모한 꿈을 꾸고 이를 실현하기까지 4년이 넘는 시간이 걸렸습니다. 대한민국에서 유례 없는 '스타트업 항공사'를 설립하겠다는 일념 하나로 에어로케이의 가족들과 함께 걸어온 지난 4년여의 시간은 저의 무모한 꿈이 현실로 바뀔 수 있다는 믿음을 가져다 주기에 충분하였습니다.' 항공사도 스타트업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 참 놀랍다.

에어로케이항공은 2022년까지 항공기 6대(A320급) 도입계획으로 청주공항을 기반으로 일본·중국·베트남 등의 11개 노선 취항을 계획하고 있다. 특히 저렴한 운임 및 신규노선 취항 등을 통해 충청권·경기남부의 여행수요를 흡수해 수요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면허를 발급받는 3개사는 올해에만 400여 명, 오는 2022년까지 약 2000명을 신규채용 할 예정으로 청년들이 선호하는 양질의 항공일자리 창출효과도 기대된다. 하지만 더 희망적인 것은 서울에 집중되어 있는 외국인 관광 인프라가 지방까지 확대될 수 있는 하나의 모멘텀이 될 수 있다는 기대이다. 한국과 일본간 외국인 관광 유치의 가장 큰 차이점은 한국은 서울 집중, 일본은 지역분산이다. 일본은 도시, 지방 할 것 없이 외국인들이 방문하는 관광지가 다채롭다. 요즘과 같이 벚꽃이 만개한 시즌에는 일본 전역에 외국인들이 가득하다. 반면 한국은 서울 그리고 일부 부산, 제주에만 집중되어 있는 모습이다. 다채로운 관광코스를 가진 일본에 비해 외국인들이 한번 방문 후 재방문하는 비율은 일본에 비해 현격히 떨어진다. 이번에 신규 라이센스를 받은 항공사 중에 2개 항공사가 지방에 거점을 두었다.

청주 공항에 거점을 둔 에어로케이는 대전 충청지역의 외국인 관광유치에 분명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된다. 특히 플라이강원은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생각보다 미비했던 강원도의 외국인 방문을 활성화 시킬 촉매제가 될 것이다. 인천공항에서 강원도까지의 접근은 외국인들에게는 상당히 어렵다. 하지만 양양공항이 활성화 된다면 강원도의 다양한 관광자원들, 특히 스키리조트들은 동남아 관광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을 수 있다.

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이사 glory@cntt.co.kr



전화성의 기술창업 타기팅 리스트
번호 제목 날짜
68 68. 자율주행로봇 시장이 자율주행차 시장보다 가깝다 .. 2019-05-19
67 67. 스마트팜 시장, 세분화해서 공략하라 .. 2019-05-12
66 66. 친환경 소재 스타트업이 뜨고 있다 .. 2019-04-28
65 65.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동반 성장하는 플렉시블 배터리 시장 .. 2019-04-21
64 64. 에어아시아도 18년 전 스타트업이었다 .. 2019-04-14
63 63. 세계적 정리정돈 트랜드가 O2O 스타트업으로 이어지다 .. 2019-04-07
62 62. 한국 스타트업 공기청정기, 특화 기술로 무장하다 .. 2019-03-31
61 61. 모빌리티 스타트업이 바꿔 가는 세상 .. 2019-03-24
60 60.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는 스타트업들 .. 2019-03-17
59 59. 상장사가 초기 스타트업 벤처에 적극 투자하려면 .. 2019-03-10
58 58. 마트 자동화 기술에 도전하는 스타트업들 .. 2019-03-03
57 57. 오픈 AP I기반 SaaS형 CRM 시장에 도전장을 던져라 .. 2019-02-24
56 56. VR 컨트롤러 스타트업들은 아직 배가 고프다 .. 2019-02-17
55 55. 인공지능 시대, 딥러닝 학습데이터 공급 시장이 열린다 .. 2019-02-10
54 54. 4차 산업혁명 격전지, 축구도 예외는 아니다 .. 2019-01-27

첫페이지로 이동 이전페이지로 이동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로 이동 마지막페이지로 이동

TOP